2015. 3. 1. 13:02

김보경, 위건 데뷔골 작렬...블랙풀에 3-1 승리 견인

 

 

김보경이 드디어 위건 애슬레틱에서의 데뷔골을 성공시켰다. 골은 1년 2개월만이다.

김보경이 속한 위건은 1일(한국시간) 0시 영국 블룸필드 로드에서 열린 2014/2015시즌 영국 챔피언십 경기서 3-1로 승리를 거뒀다.

중앙 미드필더로 선발 출격한 김보경은 전반 내내 적극적인 몸싸움과 경기 조율로 안정적인 경기를 이끌었고 위건이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결정적인 것은 역시 득점을 기록한 것이었다. 김보경은 전반 추가시간 3분 저메인 페넌트의 패스를 이어받아 오른발 슛으로 연결했고 선제골을 만들어 냈다.

골과 함께 기분 좋게 후반전을 맞이한 김보경은 적극적인 수비가담까지 더했다. 여기에 후반 18분 김보경은 빠른발을 이용해 포츈에 패스를 시도하는 공격적인 모습까지 선보였다.

김보경의 활약속에 위건은 후반 18분 해리 맥과이어, 이어 후반 34분 맥클린의 추가 골로 3점차 리드를 잡아 승기를 잡았다. 후반 40분 블랙풀의 마딘에 1점을 내줬으나 결국 2점차 리드를 지켜내 승리를 거뒀다.

이 경기 승리로 위건은 2연패의 사슬을 끊었다. 그러나 최하위 블랙풀을 꺾었을 뿐, 여전히 3부리그 강등 위기에 처해있어 위기감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위건에서의 데뷔골을 성공시킨 김보경은 점차 팀에서의 자리를 잡아가며 긴 부진의 터널을 서서히 빠져 나오고 있는 모습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15. 3. 1. 12:37

강추위에 공회전 몇 분이나 해야 적당할까..정답은?

 

 강추위에 공회전을 해서 차량을 데운다는 생각은 흔한 오류라는 사실이 보도되었다. SI라이 브(SiLive.com)가 연료 배출 전문가들의 조언을 받아 기사화한 내용이다.

최근 연이은 추위가 맹위를 떨쳤다. 추위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대중교통보다는 차에 깡총 뛰어들어 시동을 걸고 통근을 한 사람이 많다.

하지만 일부 자동차 매니아를 제외하면, 차량 상식 중 다음 사항을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SI라이브는 온라인 독자들에게 이런 질문을 던진다.

 

 

당신은

(1) 차량에 시동을 걸고 즉시 운전을 시작하는 유형인가? 아니면 (2) 엔진 공회전을 수 분 동안 걸어두고 차량을 데운 후 도로에 나서는 유형인가?

이런 질문을 던지면,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2)번을 클릭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연료 배출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것은 추운 시절마다 꼬박꼬박 등장하는 근거없는 믿음이다.

 

 

SI라이브는 미국 에너지부(U.S. Department of Energy) 관계자의 언급을 인용해 강추위에 효율적으로 연료를 사용하는 요령을 공개한다.

“차량을 데운다고 공회전하는 시간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대부분의 자동차 제조사들은 부드럽게 30초 정도 공회전 하는 것이 차량을 데우는데 충분하다고 추천합니다. 엔진은 공회전보다 드라이빙을 하는 과정에서 더 빨리 데워집니다. 또한 드라이빙을 하면서 엔진을 데우는 것이 보다 연료비를 절감하고 가스 배출을 절감하는 요령이기도 하죠.”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이 경고는 카뷰레터(기화기)를 주요 엔진 구성요소로 사용하는 오래된 연식의 차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다만 1980년대 이후 생산된 대부분의 차량의 경우에는 미국 에너지부의 조언이 대부분 통한다고 보면 된다.

 

또한 에너지청은 한 가지 팁을 덧붙였다. 에너지청에 따르면, 차량 엔진과 캐빈의 초기 온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차고에 차량을 주차하는 것이 좋다.

기술적으로 공회전을 장시간 하는 행위는 법률 위반이기도 하다. 차량을 데우기 위한 목적이었다고 하더라도 장시간 공회전은 법적 제재를 받는다. 뉴욕 운전자들은 3분 이상 공회전하면 벌금을 부과받는다. 학교 인근에서는 공회전 규제가 1분으로 더 엄격하다.

 

Trackback 0 Comment 0